인류 역사상 '뇌의 뉴럴링크 칩 이식을 받은 첫 인류' 등장...AI 이대로 괜찮을까? | 밸류체인타임스

이아림 인재기자
2024-02-05
조회수 3781

[밸류체인타임스=이아림 인재기자] 뇌의 AI칩인 인터페이스 칩(BCI)을 심어 모든 것을 뇌로 조종 할 수 있는 영화의 배경설정 같이 인류 역사상 '뇌의 칩 이식을 받은 첫 인류'가 등장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생명공학 스타트업 뉴럴링크는 사상 최초로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29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는 X를 통해 "첫 번째 사람이 어제 뉴럴링크로부터 뇌 이식을 받았다"며, "그는 잘 회복하고 있고, 초기 결과에서 양호한 '뉴런 자극'도 감지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럴링크의 첫 번째 제품 이름은 '텔레파시(Telepathy)'이며, 초기 사용자는 팔다리를 사용할 수 없게 된 사람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생각만으로 휴대폰이나 컴퓨터, 그리고 거의 모든 장치를 제어할 수 있다"며, "스티븐 호킹이 타자를 빨리 치는 타이피스트(typist)나 경매인(auctioneer)보다 더 빠르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고 상상해 보라"라고 부연했다.


점과 선이 있는 구의 추상 이미지

(사진=Unsplash)


세계적인 물리학자인 스티븐 호킹은 21살, 근육이 위축되는 루게릭병을 앓으며, 평생 휠체어와 함께 생활했다. 뉴럴링크의 텔레파시는 신경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이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선물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완성되지 않는 기술로 무작정 섣부른 희망을 건네는 것은 오히려 실망을 안길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짙다.


뉴럴링크는 컴퓨터 칩이 인간의 뇌에 2mm 미만으로 이식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뇌 조직 관련 정밀신경 과학분야에서 개발에 착수 중인 다른 수술보다 깊은 곳에 들어가야 하는 어려운 수술이다. 뉴럴링크 고문 제이미 헨더슨 스탠퍼드대학교 신경외과 교수는 "과대평가는 위험하다"고 말하며, "해당 기술을 매우 기대하는 중이지만, 승인된 장비의 출시를 위해서는 몇 년을 더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는 뇌-기계 인터페이스를 개발 중이다. 2022년 3월, CNB의 인터뷰에서 "인간의 뇌를 로봇에 다운로드하는 게 가능하다"며, "이 방식으로 인간이 영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뉴럴링크의 단기적 목표는 뇌 신경으로 인한 장애, 질환을 치료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면, 그들이 멀리 내다보는 목표는 '영생'이다.


AI의 기술을 빌려 영생하는 것은 과연 좋은 것일까? 인간의 삶이 소설 속에 죽지 않는 생명체의 삶보다 더욱 소중한 까닭은 끝이 있기 때문이다. 끝이 있기 때문에 매순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것의 가치를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끝이 없다는 것은 행복한 일만은 아니다. 고통이 있어야 행복을 느끼듯, 영생을 살면 인생에서 겪어야 할 고통과 불행 역시 그만큼 있다는 의미다.


파란색과 녹색 공작 깃털

(사진=Unsplash)


안전의 불확실성과 더불어 윤리적 문제와 대면하게 된다. 뇌 연구는 인류 과학의 마지막 영역으로 불리며, 연구를 통해 인류가 얻는 결과는 굉장히 희박하다. 일각에서는 ‘인간과 기계의 결합이 옳은가?’ 하는 목소리를가 일각에서는 외치고 있다. 뉴럴링크의 신경공학 기술은 뇌 정보의 접근성과 함께 조작할 수 있어 윤리적 보호 장치가 없는 상태다. 이는 사상의 자유, 인간의 정체성, 프라이버시 및 기억의 핵심 개념, 기본권과 기본적 자유를 억압하는 또 하나의 벽이 될 수 있다.


지금은 회사를 떠난 맥스 호닥 뉴럴링크 공동창업자는 과거 X에 "우리가 원한다면 아마 쥬라기 공원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유전자 공학 기술이 생물 다양성에 기여할 수 있다고 자신했었다. 1993년 개봉하여 흥행한 '쥬라기쥐라기 공원'은 부유한 사업가가 유전자 복제 기술을 통해 멸종한 공룡을 되살려낸 후 인간의 통제 하에 공룡 테마파크를 만들고자려 하지만, 부활한 공룡은 오히려 인간을 공격하고 놀이공원의 파멸을 이끌어왔온다. 기술의 발전만 바라보다가 더 중요한 것을 놓치는 것은 아닐까?



저작권자 © 밸류체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밸류체인타임스 = 이아림 인재기자]

0


경기도 부천시 삼작로108번길 48, 201호

대표전화 02 6083 1337 ㅣ팩스 02 6083 1338

대표메일 vctimes@naver.com


법인명 (주)밸류체인홀딩스

제호 밸류체인타임스

등록번호 아53081

등록일 2021-12-01

발행일 2021-12-01 

발행인 김진준 l 편집인 김유진 l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진



© 2021 밸류체인타임스. All Right Reserved.